티스토리 뷰

기업의 역사는 추격의 역사다. 물론 후발 주자가 선두를 따라잡는 건 쉽지 않다. 특히 경기 침체로 기업들의 목표가 ‘생존’인 시기에는 더욱 그렇다. 요즘 같은 시절에도 꾸준히 점유율을 늘린 기업이 더 눈에 띄는 배경이다.

▶‘안 되면 사들이자’ M&A도 비결

벤처업계에서도 M&A 전략으로 점유율을 끌어올린 사례가 있다. PDF 전환 기술 전문 스타트업 이파피루스는 올해 미국 실리콘밸리 소프트웨어 기업 ‘아티펙스’를 인수한 데 이어 최근에는 동종 업계 일본 회사인 쿠미나스까지 인수해 단숨에 올해 연결 기준 예상 매출액 260억원, 영업이익 70억원, 내년에는 매출액 350억원, 영업이익 100억원을 내다보는 기업으로 키워냈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mk.co.kr/news/economy/10544730

 

“불황이야말로 기회” 점유율 높이는 기업들 - 매일경제

“현대가 꽤 잘하고 있다.”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6월 소셜미디어(sns)에 남긴 글이다. 며칠 뒤 미국 경제 전문지 블룸버그는 ‘미안 머스크, 현대차가 조용히 시장을 지배하

www.mk.co.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