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263)N
이파피루스 소식 (47)
페이퍼리스 (17)
언론보도 (51)N
구축사례 (5)
PDF-Pro (31)
LIFE (88)




뉴스레터 구독하고

이파피루스의 다양한 소식들을 가장 빠르게 확인하세요!

(사진) ’나노코리아 2020’ 방문객들이 ‘모터센스’ 전시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모터 고장도 일기예보처럼 미리 알고 대비한다!

- 가동 중인 모터에 간단하게 설치해 모터 고장 종류·확률·시기 예측

- 전시 현장에 300여 명 고객 관심 모아, 90일 무료 체험 기회도 눈길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나노코리아 2020(NANO KOREA 2020, 이하 나노코리아)’에서 인공지능 모터 고장 예측 솔루션 모터센스(MotorSense)’ 전시 부스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 규모가 축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3일 동안 하루 평균 100명 이상이 방문, 도입 상담 신청도 줄지었다는 후문이다.

모터센스는 전자문서 솔루션 전문기업 이파피루스(대표 김정희)가 인공지능 및 IoT(사물인터넷)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며 선보인 야심작이다. 5cm 남짓한 너비에 무게 50g의 작은 IoT 무선 센서를 모터에 부착하면 진동과 온도 데이터를 측정한다. 측정된 데이터가 와이파이를 통해 클라우드로 전송되면 인공지능이 이를 분석하고 어떤 종류의 고장이 몇 퍼센트의 확률로 일어날지 최소 2, 최대 4주 전에 미리 알려 준다. 모터 상태를 PC나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장 예상 알림을 기상 예보 문자처럼 휴대폰 문자 메시지로 받아볼 수도 있다.

도입이 간편한 것 또한 모터센스의 큰 장점이다. 센서는 내장된 배터리를 통해 작동되며, 가동 중인 모터에도 간편하게 부착해 설치할 수 있다. 모터를 멈출 필요가 없으므로 가동 중단(다운타임)으로 인한 생산 손실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데이터 통신에는 와이파이를, 데이터 저장은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하므로 별도 전원이나 서버, 통신망 등을 구축할 필요가 없어 구축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이파피루스 김정희 대표는 모터 고장은 생산 현장에서 연간 최대 20%의 손실을 불러 오는 심각한 문제다. 모터센스는 이러한 고장을 미리 알고 예방하여 제로 다운타임(Zero downtime, 무중단)’을 달성하는 데 효과적인 예측 정비솔루션이라고 소개하며 모터 뿐만 아니라 펌프, 압축기, 팬 등의 회전 기계에도 설치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해 활용할 수 있다. 이미 국내외 화학, 반도체, 제지 등 여러 기업에서 도입해 사용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파피루스는 솔루션 도입을 검토하는 고객을 위해 90일 간의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체험 후 도입하면 1년간 요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문의_02-2023-178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자 문서

PDF

PDF 솔루션

전자 서식

PDF 변환

PDF 뷰어